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나눔터 - [목회칼럼] 한국기독교가 쇠락하고 있습니다.

조회 수 14 댓글 0

(이글은 국제가정교회사역원 원장 최영기 목사님의 글입니다.)

 

대형 교회를 목회하다가 은퇴하신 어떤 목사님이 젊은 목회자들을 모아 놓고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나는 당신들을 보면 마음이 짠하고 미안하다. 난 교회만 지어 놓으면 사람들이 몰려드는 한국 기독교 부흥기에 목회를 했는데, 당신들은 한국 교회 쇠락기에 목회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맞습니다. 한국 교회가 쇠락기를 맞고 있습니다. 기독교 신도수가 줄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젊은이들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전에는 절에 다니다가 예수를 믿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이제는 교회 다니다가 절로 가는 사람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세상은 교회가 물질주의, 성공주의, 권위주의에 사로잡혀 있다고 비난하는데, 슬프게도 이를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한국 교회가 쇠락기에 있습니다.

 

부분적으로 보면 부흥한다는 소수의 대형 교회들이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실속을 들여다보면, 교회 생활에서 ‘시험받아’ 오랫동안 발길을 끊었다가 다시 나오게 된 사람들, 분열되어 깨어진 교회에서 옮겨 온 사람들, 작은 교회에서 좋은 자녀 교육 프로그램을 찾아 온 교인들로 채워져 있음을 발견합니다. 이런 교회들은 기독교 인구가 줄어들고 교회가 쇠락하는 것을 방지하는데 별로 도움이 안 됩니다. 교회 성장에 관심이 있지, 비신자 전도에는 별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목회 상황이 급변하고 있는데, 많은 목회자들이 이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건물을 지어 놓으면 사람들이 모인다는 환상에 젖어 크게 건축을 했다가 어려움을 겪는 목회자들이 아직도 있습니다. 헌금이 줄어드는 것이 불경기로 인한 잠정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하는 목회자들도 아직 있습니다. 한 명의 비신자를 회심시키기 위하여서는 30-40년 전에 비해 몇 배의 에너지가 든다는 것을 모르는 목회자들은 거의 다입니다.

 

기독교인 감소추세를 저지해 보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이 가정교회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어느 정도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국제 가정교회 사역원 주소록에 올린 교회들은 거의 다, 장년 주일 출석 인원의 5-20% 에 해당하는 비신자들에게 매년 세례나 침례를 주고 있습니다.

 

가정교회에서 기신자 등록을 거부하는 것은 교회가 쇠락기에 있음을 의식하기 때문입니다. 배수진을 치지 않으면 전도를 할 수 없다는 비장함 때문에 그러는 것입니다. 우리라도 이렇게 하지 않으면 크리스천의 숫자가 점점 줄어들 것이라는 위기감 때문에, 교회가 작은 데서 오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무릅쓰고, 교회 부흥 못 시키는 무능한 목회자라는 비웃음을 감수하며, 교인들이 시설이 좋은 대형 교회로 옮겨가는 아픔을 겪어가며, 기신자 등록을 거부하고 비신자 전도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목회자들은 오늘날의 현실을 알아야 합니다. 부흥기에 사역했던 분들의 성공담에 귀가 솔깃해서 교회 성장의 허망한 꿈을 꾸면 안 됩니다. 이웃 교회 교인들을 끌어 모아 숫자를 늘리는 것을 교회 부흥이라고 생각해서 흉내 내면 안 됩니다.

 

20-30년 목회하고 은퇴할 즈음 교인 숫자가 수백 명, 수천 명이 아니라 150-200명 쯤 되는 교회를 목표로 하는 것이 합리적이고 현실적입니다. 성도 숫자가 150-200명이라도, 이들이 그 교회를 통해 구원받은 사람들이라면, 기신자를 끌어모아 수만 명 목회를 하는 목사보다 훨씬 더 귀하다고 주님께서 인정해 주실 것입니다. 그러다가 하나님께서 더 크게 쓰시겠다고 하시고 열매를 주시면, 순종하여 더 큰 교회로 세워 나가는 것입니다.

 

교회를 개척하는 목회자들도 시대를 알아야합니다. 개척교회는 사이즈가 있는 교회보다 비신자 전도가 더 어렵습니다. 진정한 회심이나 영적 성장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가정교회 3축이 균형있게 잘 돌아가야 하는데, 이것이 잘 안 되기 때문입니다. 생활비도 못 받고,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의 교인들을 모시고 오래 동안 목회를 해야 할 텐데, 아내와 자녀들에게 이런 고생들을 감수시키며 교회를 개척하는 것이 진정 의미가 있는지 자신에게 물어야합니다.

 

또한 이런 여건 가운데에서도 자신이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버틸 각오가 있는지 분명히 확인하고 시작해야 합니다. 교회 쇠퇴기에 처한 가정교회 목회자들은 부흥기에 목회했던 목회자들처럼 교회성장에 목표를 두면 안 됩니다. 신약 교회 회복에 목표를 두어야합니다.

 

교회 성장은 신약 교회 회복의 자연스러운 결과가 되어야합니다.

 

하나님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망시키고자 했을 때 의인 10명만 있으면 진노를 거두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10명의 의인이 없어서 멸망당하고 말았습니다. 열매에 상관 없이 주님께서 원하셨던 교회를 이루고자 충성하는 ‘의인 10명’에 해당하는 교회와 목회자들이 있으면 이들을 보시고서 하나님께서 한국 교회를 불쌍히 여기셔서 뜻밖의 부흥을 허락하실지 모릅니다. 이러한 의인 10명이 되기를 결심해야 합니다.

 

교회 성장은 이루지 못 했다 할지라도 주님이 원하시는 교회를 세우면, 마지막 심판 날 주님 앞에 섰을 때 신실한 종으로 인정 받게 될 것입니다. 가정교회 목회자들은, 세상 사람들에게 성공한 목회자라고 인정받기보다 하나님께 신실한 종이라고 인정받기를 더 소원하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