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나눔터 - "담임 목사를 수용하는 성도 되세요"

좋은글나눔
2019.04.15 20:03

"담임 목사를 수용하는 성도 되세요"

조회 수 46 댓글 1

 (국제가정사역원 원장 최영기 목사님의 글 입니다)

미국의 한 작은 도시에 작은 교회당을 소유한 한인 교회가 하나 있습니다이 교회에서는 담임 목회자가 2-4년마다 바뀝니다처음 담임 목회자가 부임했을 때는 잠시 좋아하다가얼마 후부터는 불평하기 시작하고 압박감을 주어 목회자를 떠나게 만듭니다.

 

이 교회 교인들의 담임 목사에 대한 기대치는 대단합니다능력은 조용기 목사님 같고인격은 한경직 목사님 같고설교는 이동원 목사님처럼 잘하기를 원합니다예수님께서 담임 목사로 오셔도학벌이 시원치 않다세속적이다강단에서 교인을 깐다트집을 잡아 쫓아내지 않을까 는 생각까지 듭니다.

 

이 교인들은 자신들의 분수를 몰라서 이럽니다. 자기들이 원하는 완벽한 목회자가 있다면왜 이런 좋은 분이  이런 시골이런 작은 교회에 담임 목회자로 오시겠습니까?

 

자신의 분수를 모르는 것은 이 교인들만이 아닙니다많은 교회 성도들이 하나님께는 그 교회에 합당한 담임 목회자를 보내주셨는데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분수를 모르고 만족치를 못합니다교회 건물이 크다거나교인 숫자가 많다거나재정이 풍부하다는 등의 자부심으로 담임 목사님을 고용인처럼 생각하고목사님의 부족한 점을 꼬집고목사님을 배척해서마침내 교회를 떠나게 만드는 교회도 많습니다. 

 

세상에 완전한 목사는 없습니다설교를 잘하면 행정력이 약하고친화력이 좋으면 추진력이 약하고박력이 있으면 고집이 세고…  모든 목사는 장점과 단점강점과 약점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불완전한 담임 목사님을 수용해야 합니다세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담임 목사님을 수용하지 않으면 앞서 언급한 것처럼 계속 교회가 분열되고담임 목사님이 떠나는 어려움을 겪어야합니다완전한 목사는 없기 때문입니다.

 

둘째담임 목회자가 모든 교인들의 기대와 취향을 만족시킬 수 없습니다교인들의 기대와 취향은 다양할 뿐 아니라 서로 상치되기까지 합니다한 사람의 목사가 많은 교인들 비위를 맞출 수는 없는 일이고교인들이 담임 목회자에게 맞추는 수밖에 없습니다.

 

셋째부족하게 느껴지는 목사를 수용하고자 할 때에 교인 자신이 아름답게 변합니다순종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순종하고, 존경할 마음이 없는 사람을 존경하려 할 때에겸손해지고관대해지고인내하게 되며예수님을 닮아 가게 됩니다.

 

불완전한 70점짜리 목사라도교인들이 장점과 강점을 키워주면 80, 90점짜리 목사가 될 수 있습니다반대로 단점과 약점을 꼬집고 헐뜯으면 60점짜리, 50점짜리 목사로 전락하고 맙니다.

 

모실 때에는 신중을 기해야 하지만일단 담임 목사로 모셨으면 그 분의 독특한 면을 받아드리고,  약점을 커버해드려야합니다그분을 수용하고그분을 좋아해야 합니다.

 

제가 휴스턴 서울 교회에서 20년간 담임 목회를 잘 마치고 은퇴할 수 있었던 것은 성도님들이 제 단점과 약점은 커버해 주고제 장점과 강점이  부상되도록 해주었기 때문입니다제가 세부사항을 기억하지 못하는 약점을사무장을 비롯한 행정 사역자들이 커버해 주었습니다제가 쌀쌀하게 대해도섭섭해 하기보다는 교인을 편애하지 않는다고 칭찬해 주었습니다이랬기 때문에 오늘의 제가 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기 전 날 밤제자들을 위하여 중보 기도하실 때 간절히 구하신 것 중의 하나가 제자들이 하나 되는 것이었습니다( 17:21-23).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들기 위해서는 교회가 하나 되어야합니다담임 목사와 교인이 하나 되어야 합니다싸우고 분열하는 교회에서 전도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완전치 못한 담임 목사님이지만 주님이 보내주신 사람으로 알고 존중히 여기고 순종하면하나님께서 이 교회와 성도들을 예쁘게 보셔서 다음에는 이분보다 훨씬 더 좋은 목사님을 보내주실지 모릅니다.